주택 샷시문(패션문)에 주키 도어락 달기

몇년 전에 보조키 형태로 달았던 도어락(설치 글 링크)이 터치가 안된지 몇년이 되었다.
거기에다가 문이 완전히 닫히지 않아서 매번 끝까지 문을 닫아줘야 해서 여러모로 귀찮았다.

인터넷을 뒤적거려보니 업자 분들이 샷시문(패션문이라 부르더라)에 주키 도어락을 단 글이 몇개 나왔다.
마눌님에게 얘기를 해보니, 자기도 도어락을 바꿀 생각이 있었단다.

다나와에서 도어락을 쭈루룩 살펴보며

1. 삼성이 아닐 것
2. 주키
3. 무타공
4. 생활방수

의 기준으로 추려내니, 게이트맨 WG-100 이 나왔다.

주문 고고싱


퇴근 후에 운동을 하러 갈라고 했는데, 달 수 있을까 분해만 해봐야지 하다가 설치를 해버렸다.
하하하. 그래서 이전 사진을 안 찍었다.

문고리를 분해 해보니 요렇게 생겼다.
가운데 부분을 글라인더로 더 잘라냈다.


기존 잠금 장치 부분도 잘라냈다.
도어락 스트라이크가 기존꺼 보다 짧아서 잘라낸 샷시를 이용해 가이드를 만들어서 달았다.

작업 후 사진을 안 찍었넹.

도어락 본체 부분 완료.
요기까지는 시간이 생각보다 안 걸렸는데…
주키라 안 쪽에서 열면 도어락도 열려야 하는데 열리지를 않았다…

한참 이유를 고민하면서 조립 분해를 반복했었는데
바디케이블인가를 반대로 꽂아서 그랬었다.

테스트 완료


문틀 부분.
원래는 가운데가 막혀있었는데, 잘라 냈다. 사진은 작업 후


여기도 새로운 고정대가 짧다. 잘라낸 거와 기존 꺼를 이용해서 지지대를 만들어 고정함.
마음에 안 들지만 현재로는 최선이다.

3D 프린트 있으면 안 쪽에 완전히 고정되는 지지대를 만들어서 작업을 하겠구만.


완성~
생각보다 시간도 안 걸리고 어렵지도 않았다.

추가 : 무타공은 위의 고정연결부를 제거하고 할 수 있는데, 열고 닫을 때 마다 흔들려서 추가 타공을 했다.
반성 : 다른 부위도 타공을 했어야 하는데, 귀찮아서 글라인더로 짤라버렸다. 타공 했으면 위의 추가 타공은 안 했었어도…



4 thoughts on “주택 샷시문(패션문)에 주키 도어락 달기

  1. 패션문에 주키 설치하는 법 검색하다가 여기까지 왔습니다. 저도 셀프로 해볼까하는데 아무래도 그라인더를 사용해야한다는게 부담입니다. 그래서 몇 가지 문의 좀 해봅니다. 시간이 좀 지나서…기억이 나셨으면 좋겠네요.
    1. 장비는 전동드릴, 그라인더만 있으면 되는지요? 홀쏘가 필요한지요?
    2. 문쪽을 자르고 모티스를 고정시킬 때 튀어나오지 않게 고정하는 것이 가능한가요? 잘라내면 모티스가 문보다 튀어나온 상태로 고정될 것 같아서요. 그리고 문쪽을 잘라내면 볼트 고정할 공간이 나오나요? 설명상에는 잘라낸 조각을 사용하여 사용했다고 나오는데 이해는 안됩니다.
    3. 도어 스트라이크가 설치되는 문 프레임(?)쪽도 절단을 해야하는데 여기도 스트라이크가 샤시보다 튀어나오지 않게 설치가 가능한가? 여기도 보강판을 설치한 거 같은데 강성 확보는 가능하던가요?
    4. 마지막으로 글 마지막에 빨간색으로 적어놓은 것이 이해가 안됩니다.
    추가 : 무타공은 위의 고정연결부를 제거하고 할 수 있는데, 열고 닫을 때 마다 흔들려서 추가 타공을 했다.
    –> 무타공이라는게…뭔 지?
    고정연결부를 제거하고 할 수 있는데….고정연결부가 어디입니까?
    흔들려서 추가 타공을 했다……. 어디가 흔들린거고 추가 타공은 어디다 왜 한겁니까?

    반성 : 다른 부위도 타공을 했어야 하는데, 귀찮아서 글라인더로 짤라버렸다. 타공 했으면 위의 추가 타공은 안 했었어도…
    다른 부위 타공을 해야 한다는 건 어느 부분을 말하는건지요?
    타공했으면 추가 타공을 안했다는 것에서…어디를 타공했으면 어디를 추가 타공을 안했을거라는건지요?
    질문이 좀 많은데 간단하게라도 팁을 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1. 안녕하세요.
      댓글 알림 메일을 받고 내용도 보았는데, 삶에 치여서 깜빡하였습니다.

      1. 드릴앞에 꼽는 홀쏘가 필요합니다. 금속용 저렴한 거 산거 같아용.
      2. 문쪽이라는게 측면 말씀하시는 건지용?
      도어락에 설치용 가이드가 있으니 그걸로 위치 잡으면 안 튀어나옵니다.
      기존에 있던 사각형 구멍 보다 새로 설치한 것이 작아서 고정이 안되는 상태여서, 잘라낸 조각을 가이드 형태로 이용하여 고정했습니다.
      3. 대충 잘라내서 보강을 했습니다. 측정해서 자르시면 보강안하셔도 됨.
      4. 도어락 제품 찾아보시면 ‘무타공’ 이라는 제품이 있습니다. 구멍을 최소로 뚫어도 되는 건데, 중간만 고정되다보니 흔들흔들합니다. 그래서 구멍을 추가로 뚫어서 고정했습니다. (무타공시에 뺄 수 있는 고정쇠가 있어용)

      반성 : 기존에 있던 구멍이랑 새로 설치한 제품이랑 좀 달라서 잘라 냈어야 하는데… 대충 잘랐습니다. 그래서 안 맞는게 있었어용.

      제품마다 다르고, 기존에 설치되어 있는 환경마다 달라서
      잘 골라서 사시고, 잘 측정해서 설치하시면 깔끔하게 하실 수 있다는 말씀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